전국여성농민회총연합 성명서


우151-809 서울시 관악구 행운1길 125, 2층
전화 02-582-3326 /전송02-582-3327 /
e-mail junyeonong@hanmail.net / homepage http://www.kwpa.org





남북 화해의 길, 6.15 민족공동행사 개최를 막은 박근혜 정권을 규탄한다!



2015년 올해는 광복 70년이자 6.15 남북공동선언 15주년이 되는 해이다. 지난해부터 남북해외 모두가 민족공동행사를 개최하기 위한 준비를 시작했었다. 그리하여 올해 5월 초 실무회담이 성사되었고, 6.158.15 2차례에 걸쳐 민족공동행사를 진행할 수 있으리라는 희망에 부풀었다. 5.24조치 이후 전 민족이 한자리에 모이는 역사적인 장면을 올해 볼 수 있으리라 생각했다.


6.15 민족공동행사 개최를 막은 박근혜 정권을 규탄한다!

하지만, 박근혜 정권 하에 우리의 열망은 무참히 꺾였다. 남북해외의 평화와 통일을 바라는 사람들이 모여 분단의 장벽을 넘어서 화해의 길로 나아가는 민족공동행사를 준비하고 있는 것에 힘을 보태기는커녕 뒤늦게 끼어들어 찬물만 끼얹었기 때문이다. 그간 민간의 논의과정에 관심도 없고, 방북 불허 조치 등을 통해 강경하게 대처하던 정부가 장소문제를 운운하며 노골적으로 개입한 것이다. 결국 우리는 지난 61‘6.15공동선언발표 15돌 기념 민족공동행사를 각기 지역별로 분산개최하지 않을 수 없게 되었다는 북측의 입장을 전달받았고, 7년 만에 이뤄지는 민족공동행사는 불발되고야 말았다.


정부는 대북 적대정책을 중단하고, 진정성 있는 모습을 보여라!

박근혜 정권의 이런 파렴치한 행위는 진정으로 민족화해와 평화통일을 바라는 것이 아닌 국정능력의 부실로 인해 위기에 몰린 국면을 전환하기 위한 눈속임에 불과하다. 광복 70년을 맞이한 올해 정부가 진정으로 민족화해의 장을 열려했다면, 5.24조치를 해제해야 했으며, 사드(THADD)배치에 대해서 전면 재검토 했어야 했다. 뿐만 아니라, 접경지 지역의 주민들이 격렬하게 반대하고 있음에도 일부 단체가 대북 전단을 살포하는 것을 방조하지 말았어야 했으며, 개성공단 임금인상 건에 대해 유연한 대처를 했어야 했다. 여러 상황에서 정부는 남북관계를 악화시키는 행동을 계속해왔고, 결국 민간의 노력마저도 물거품으로 만들어버렸다.정부는 당장 대북 적대정책을 중단하고, 진정성 있는 모습을 보여야 할 것이다.


전국의 여성농민들은 박근혜정부가 남북관계를 대화로 풀고자 하는 북의 신호에 적극적으로 화답하기를 바란다. 또한, 굴욕적인 국방외교정책에서 벗어나 자주적이고 주체적인 외교정책을 펼치기를 바란다. 비록 6.15 민족공동행사는 함께 하지 못했지만, ‘5.24조치를 해제하고 사드배치문제를 진정성 있게 해결하는 과정을 통해서 남북관계는 진전될 것이다. 그것이야 말로 국민들의 염원인 한반도 평화통일을 실현할 수 있는 길이다.


6.15공동선언 15주년을 맞이한 지금, 전국의 여성농민들은 한반도의 위기와 전쟁의 위협으로부터 벗어나기 위한 해답을 6.15공동선언에서 찾으려 한다. 평화를 위한 노력과 준비를 다시 시작해야 한다. 화합과 자주, 평화통일의 정신을 되새기며 지역에서부터 앞장설 것이다.


정부의 늦장대응으로 메르스 사태가 쉽사리 가라앉지 않고 있다. 우리 여성농민들은 박근혜 정부가 지금이라도 정신을 차려 8.15 민족공동행사를 준비하기 위한 노력을 시작해야 한다.이를 토대로 대화와 화해의 장을 열어나갈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 이는 전국민의 염원이자 바람일 것이며, 현재의 난관을 헤쳐 나가는 유일한 길이다.


2015615

전국여성농민회총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