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명] 북미정상회담을 환영하며 공동합의사항이 신속하고 정확히 이행되기를 희망한다!


김정은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국무위원회 위원장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018년 6월 12일 싱가포르에서 정상회담을 진행하고 공동성명을 발표하였다.


공동성명은 과거와는 다른 새로운 북·미관계의 수립, 한반도의 항구적이며 공고한 평화체제 구축, 한반도의 비핵화를 향한 노력, 전쟁 전사자 유골 송환 등 4개 항으로 이루어져있다.


합의문에서도 밝혀진 바와 같이 이번 북미정상회담은 두 나라가 대결이 아닌 대등한 ‘새로운 관계’를 수립하는 것일 뿐만 아니라 ‘세계의 평화와 번영’에도 절실히 필요한 일이었다.


지구상의 모든 전쟁을 반대하는 어머니로서 우리 여성농민들은 이번 북미정상회담의 개최와 결과를 기쁘게 환영한다. 아울러 역사적인 경험으로나 최근의 대화분위기에 찬물을 끼얹은 트럼프 대통령의 정상회담 취소 발언, <판문점선언>의 위반인 한미공군훈련 등의 사례로 보듯이 합의 이행에 있어서 어떠한 꼼수도 없이 성실하게 이행되어야 한다는 점을 강조하고 싶다.


또한 ‘한반도에서 항구적이고 공고한 평화체제’에 걸맞게 한미상호방위조약, 사드배치, 주한미군 등 불평등하고 불필요한 사안들도 빠르게 폐기처분해야 함을 주장하는 바이다.


우리 여성농민들은 평화를 가로막는 세력이 있다면 평화의 정착을 위해서 노력하는 평화애호가들과 함께 대응할 것이며, 이후 후속회담과 조치들의 이행으로 한반도의 평화와 자주통일이 이루이지는 그 날까지 관심을 갖고 적극 행동해 나갈 것이다.



2018년 6월 13일
전국여성농민회총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