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PP 가입하면 제주농업 박살난다”

김정호 기자 newss@hanmail.net 2015년 03월 18일 수요일 11:34 



  

제주농민단체, 협정체결에 강력반대...대도민 반대 홍보활동 전개

정부의 환태평양경제동반자협정(TPP) 가입 움직임에 제주를 포함한 전국 농민들이 동시다발적으로 기자회견을 열고 협정 반대를 위한 공동 대응에 나서기로 했다.

 

전국농민회총연맹 제주도연맹과 전국여성농민회총연합 제주도연합은 18일 오전 11시 제주도의회 도민의방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박근혜 정부의 TPP 가입 중단을 촉구했다.

 

1.jpg

전국농민회총연맹 제주도연맹과 전국여성농민회총연합 제주도연합이 18일 오전 11시 제주도의회 도민의방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박근혜 정부의 TPP 가입 중단을 촉구하고 있다. 제주의소리


TPP는 미국을 중심으로 일본, 캐나다, 호주 등 12개국이 참여하는 다자간 자유무역협정이다. 기존 FTA 이상으로 높은 수준의 포괄적 자유화를 목표로 하고 있다는 것이 특징이다.

 

미국을 중심으로 중국을 배제하고 있으며 우리나라는 그동안 유보적 자세를 취해왔다. 중국은 이에 맞서 경제동반자협정(RECP)을 강화하는 등 글로벌 경제협정 싸움이 치열하다.

 

정부는 201311TPP 참여의사를 밝혔고 장기적으로 국내총생산(GDP) 2.5~2.6%의 인상을 전망하고 있다. 반면, 농민들은 1차산업 말살을 우려하며 추진 반대를 외치고 있다.

 

추미숙 전여농 제주도연합 부회장은 “TPP는 미국이 중국을 견제하기 위한 협정이라며 정부는 실익도 없고 피해가 명확해 보이는 TPP에 적극 나서고 있다고 지적했다.

 

추 부회장은 정부가 밝힌 GDP인상은 입맛에 맞는 수치 올리기에 불과하다한미FTAGDP 인상 예상도 어김없이 빗나갔다. 결국 외국에 조공을 바치는 꼴이라고 질타했다.

 

고성효 정책위원장은 미국을 포함한 협상국은 쌀과 쇠고기 개방을 요구할 것이라며 “UR, WTO, FTA에 이어 TPP까지 체결되면 농업과 농민은 벼랑으로 떨어질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고 위원장은 또 제주의 경우 밭농사를 중심으로 타격이 불가피하다정부는 지금 당장 협상을 중단하고 한국 농업 회생을 위해 온 힘을 기울여야 한다고 밝혔다.

 

김정임 전여농 제주도연합 회장은 도민들이 TPP를 잘 모른다. 이를 알리기 위해 마을별로 교육을 실시하고 있다전농 제주도연합이 대중강연도 준비 하겠다고 말했다.


http://www.jejusori.net/?mod=news&act=articleView&idxno=15968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