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천토종텃밭이야기..두번째 사랑보배


토종텃밭에 씨앗과 모종을 심은지,

보름이 된날 5월 25일. 햇볕은 징하게 좋~다

내가 심은 토종오이, 쥐이빨 옥수수가 많이 자랐는지,

이 타는듯한 가뭄에도 잘 살았을까...

궁금해하시는 분들이 계시리라...

하우스에 자라는 단호박, 옥수수 모종에 물을 주고

어제밤 삶아놓은 질경이나물, 는쟁이나물을 고운 햇볕에 맡겨두고 밭으로 나갔다.

,,,

 

어렵사리 홍천 내면에서 서석 사는 최윤정님이 구해주신

청춘감자를 구해 심은지 보름, 이 가물에도 굳은 땅을 가르고서 ...

요렇게 뽀샤시~ ...

고개를 내밀어 보는게 아닌가 !

아구마, 감격스러워라~~

에게게.... 그날 , 요렇게 젖비린내 나던 토종오이를 급한 김에 그냥 심어 두고 걱정~

 

 

 

그런데 세상에나, 이리도 의젓하게,,,ㅎ

그 지독한 이식 몸살도 다 견뎌내고 튼실하게 뿌리박았다구요.

나, 토종파님 또한 요렇게 부쩍부쩍 잘 자라고 있네용 ~

근데, 저,,, 첨보시지요?

이름도 귀한, 귀리?인지 기장인지 저도 헷갈려서요. ^^

서울 전여농 사무실 거쳐, 강원도까정 왔드래요 ~~ㅎㅎ

에에....난 쫀득쫀득 차조님예요.. ~

근데... 한무데기 씩 심으셨더구만요,, 아주 그냥 !

저 위쪽에선 수수님도 넘어다보시구요~

 

구식 핸드폰으로다 찍어온거라 영 그렇긴 하지만 ...

우리 이렇게 씩씩 잘 자라고 있으니 걱정일랑 마시라구요 ~

 

그리고, 우리 이렇게 심어주셨으니

오늘도 엄청 밀고 올라오시는 잡초들 .. 바로 오셔서 뽑아주실거지요 ?

유월에 오신다고 하신거, 잊지 않고 기다리렵니다 ~~ㅎㅎ

 

. . .

그 후,

지난 마지막주 화요일 5월 29일에는 꾸러미를 보내지 않는 날,

시동공동체 언니들은 작업장에 모여 아카시아 효소를 담그려다

바로 밭으로 달려갔죠.

넘넘 예ㅃ고 실하게 한 무데기씩 몰려 나와 자라는 조랑 수수랑 솎아주었네요.

더 두었다가 솎아주면 남은 놈들은 모두 쓰러질 듯 해서요.

차조는 세개, 네개씩만 두고 .

수수는 두개씩 남기고...

느닷없이 쏟아지는 소나기를 맞으면서도

즐겁고 상쾌한 솎음작업이었답니다.

여성민우회생협 회원님들과 홍천군여성농민회원님들은

6월 8일 다시 만나서 풀도 메주고 콩 팥도 심을 거여요..

함께 하고 싶으신 분들은 연락주시고 오셔요.

대 환영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