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횡성의 여성, 카메라를 들다>에서 이주여성의 작품과 만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