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월 12일 오전 9시30분 서울역에서는 KTX민영화저지, 철도노조 파업 지지 농민단체 기자회견을 진행했습니다. 국민의 철도! 함께 지킵시다!


1212철도파업지지.jpg 1212철도파업지지기자회견.jpg


“끝장내자 민영화, 힘내라 철도노동자!”
철도민영화 반대! 철도노조의 파업지지! 농민단체 기자회견 성 명 서

박근혜 정부는 국민들과의 약속을 지켜라!
박근혜 정부는 ‘국민적 합의 없는 철도 민영화는 없다’는 약속을 헌신짝처럼 버리고 말았다. WTO 정부조달협정 개정안을 국회비준도 없이 국무회의에서 위헌적으로 통과시킴으로써 해외에 전면개방한데 이어 바로 수서발KTX 분할을 결정함으로써 철도민영화를 위한 수순을 차례로 밟아나가고 있다.
114년간 전국 구석구석 까지 닿아 국민의 발이 되어온 철도는 국가기간산업이며 국민의 재산이다.
철도를 일부 재벌의 이윤만을 위해 민영화했을 때 나타날 결과는 불을 보듯 뻔하다. 요금이 올라 서민의 발이 아닌 부자들의 발이 되는 철도! 노인․장애인․청소년 할인을 폐지하여 사회적 약자들을 외면하는 철도! 적자라고 고향역을 없애고 시골노선을 걷어내는 철도! 투자는 외면하고 이윤만 뽑아가며 승객의 목숨을 담보로 위험천만하게 운행하는 철도가 되고 말 것이다.

국민이 반대한다! 철도 민영화 중단하라!
국민의 75%가 철도 민영화에 반대하고 있다. 철도노조는 이러한 국민들의 뜻을 받들어 철도의 공공성을 지키기위해 적법한 절차에 따라 파업을 진행하고 있을 뿐 아니라 국민 불편을 최소화 하기위해 노력하고 있다.
그러한 철도노동자들에 대해 참가자 전원 직위해제라는 초강경대응은 그 자체가 불법이며 위헌이다. 지금 박근혜정부가 할 일은 부당한 탄압이 아니라 국민적 합의 없는 민영화를 추진하지 않겠다는 공약을 이행하는 것이다.
전국농민회총연맹과 전국여성농민회총연합은 공공철도를 지켜내기 위한 철도노동자들의 투쟁을 적극 지지하며 민영화 방침이 철회되는 그날까지 끝까지 함께 투쟁할 것이다.

- 요금 폭등, 안전사고, 적자선 폐지 낳을 철도 민영화 중단하라!
- 수서발 KTX 분할 중단하라!
- 박근혜 대통령은 국민에게 약속한 공약을 지켜라!
- 철도 민영화 막기 위한 철도노조 파업 지지한다! 탄압을 중단하라!

2013년 12월 12일
전국농민회총연맹/전국여성농민회총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