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귀포=뉴시스】강재남 기자 = 제주해군기지 건설공사를 강행하려는 해군과 강정마을 반대측 주민 및 시민사회단체가 27일 오전 제주 서귀포시 강정동 중덕해안 해군기지 공사 현장에서 충돌, 주민과 시민단체 회원 등 34명이 현행범으로 경찰에 연행됐다.

해군은 이날 오전 해군기지 건설 예정지에 레미콘 등 건설자재를 반입하는 등 공사를 재개했다.

이 과정에서 반대측 강정주민 4명과 민주노동당 현애자 전 국회의원을 비롯한 제주군사기지범대위 등 시민사회단체 회원 30명 등 34명이 업무방해와 집시법 위반 혐의로 경찰에 연행됐다.

이에 앞서 제주군사기지범대위, 천주교평화특위, 평화를위한그리스도인모임 등은 현재 추진 중인 해군기지 관련 공사를 중단하고, 도와 도의회가 해결에 나설 것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현지에서 개최했다.

경찰은 30여분 가까이 진행된 기자회견에 대해 불법 집회로 규정, 오전 10시7분과 18분께 해산명령을 내렸다.

경찰은 이후 레미콘 차량 앞에 서 있던 민주노동당 현애자 도당위원장과 이경수 진보신당 제주도당 위원장, 한경례 전여농 회장을 업무방해 혐의로 체포했으며, 연좌농성을 하던 고병수 신부 및 이정훈 목사 등을 같은 혐의로 연행했다.

또한, 기자회견을 했던 홍기룡 집행위원장 등 군사기지범대위 관계자들을 업무방해와 집시법 위반 혐의로 연행해 서귀포경찰서로 이송했다.

군사기지범대위 및 주민들이 연행된 이후 우근민 제주지사와 현우범 제주도의회 부의장 등 해군기지건설갈등해소특별위원회 위원들이 서귀포경찰서에서 강대일 서귀포경찰서장과 면담을 통해 현행범으로 체포된 주민 및 시민사회단체 회원들에 대한 선처를 요청했다.

우 지사는 서장과 면담 후 “경찰에 연행된 사람들이 순리대로 원만하게 해결되도록 요청했다”고 말했다.

해군과 대림산업·삼성물산은 반대 주민과 시민사회단체 회원들이 연행된 이후 대기하고 있던 레미콘 차량을 현장으로 반입해 사실상 해군기지 건설에 돌입했다.

한편, 제주지역 정당과 시민사회단체들은 이번 사태에 대해 비난 성명을 발표했으며, 군사기지범대위는 이날 오후 제주지방경찰청을 항의 방문할 예정이다.

hynikos@newsi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