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기변환_크기변환_140719줄기학교.jpg


함께 하는 삶이란

힘들어도 서로의 다름을 견디면서

서로를 적셔주는 기쁨이라고

-      이해인 비가 전하는 말

 

날이 밝는 순간부터 밤하늘에 별이 총총할 때까지

눈코뜰새 없이 바쁜 날들입니다.

이 바쁜 와중에 하늘 한번 바라보고 나면

가슴이 먹먹해지기도 하는 요즘입니다.

 

이런 요즘,

전국의 여성농민들과 만나

잠시 숨 고르는 시간을 갖는 것은 어떠신가요?

태양보다 더 뜨거운 여성농민의 기와 끼와 깡이 넘치는 자리!

계곡물보다 더 시원하고 맑은 자매애에 흠뻑 취할 수 있는 자리!

7기 여성농민 줄기학교에 당신을 초대합니다!


* 진행안 : 첨부파일 참조